김짤.com 도메인 쉽게 기억하세요!- 김짤닷컴
 


2019.06.09 05:07

힘들어요 ㅠ

조회 수 136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안녕. 그냥 공부하다가 힘들어서 글이나 싸질러보려구.

 

재수없게 들리겠지만 난 어려서부터 공부를 잘했대. 고등학교에서도 전교 다섯손가락 안에 들게 졸업했고, 의치한에 합격해서 부모님한테 기쁨도 드리고, 2년간 알바도 열심히 해서 돈도 좀 모아놨어.

 

근데 내 뒤를 돌아보니까 정말 옆이란게 없어. 여행도 다녀본적 없고, 취미는 정말 게임빼곤 없어. 그것마저도 대학 들어와서 다 접었고. 예과때 알바로 돈모은다고 안노니까 꾸미는 법도 잘 모르고, 뭔가 20대인데 20대같지 않은 느낌? 항상 앞으로만 달리다 보니까, 위로만 올라가다 보니까 뒤를 돌아보니 아득하기만 해. 10대때 뭐 했어요? 라고 하면 난 정말 앉아서 공부한거 빼곤 딱히 에피소드가 없어. 게다가 그나마 잘한다고 생각했던 공부도, 여기 오니까 뭔가 턱 막히는 느낌이야.

 

비유로 말하자면, 암벽등반을 하는데, 지금까지는 군데군데 잡을만한 돌이 있어서 내가 끈기있게 노력하면 잡고 올라갈 수 있는 지형이었다면, 이젠 멀찍히 떨어져 있어서, 팔다리가 짧은 나는 도저히 닿을 수 없는 위치에 디딤돌들이 있는 느낌? 게다가 밑에는 날 항상 최고라고 믿고 계시는 부모님이 날 바라보고 있고.

 

그래서 부담도 되고, 공부하다가 문득 이런저런 생각이 들더라고.

 

"난 분명 행복하려고 여길 왔는데, 왜 난 행복하지 않은 삶을 살고 있을까?" 이런 생각이 요즘 많이 들어. 내가 생각했던 생활과는 너무 다른 모습이고, 하루하루가 고통스러워서 미래라는게 그렇게 중요한가... 라는 생각도 해. 난 언제나 의치한을 꿈꾸며 미래를 향해 달려왔는데, 그 미래에서 더 먼 미래를 보라고 하고, 지금까지 지나왔던 길보다 더 힘들고 고통스러운 길이 펼쳐져 있다는 것만 입증된 것 같아.

 

다들 몇년만 참으라고, 거의 다 왔다고, 면허증만 따라고 하더라. 근데 면허증만 나온다고 끝이 아니잖아? 개업이라던지, 더 나아가서 수련을 더 받을지...

 

내가 다른 사람들한테 말하면 나보고 다 배부른 고민하고 쳐자빠졌네 캌퉤 하고, 기만이라고 하고.. 나도 공부만 하고 싶지 않고, 대부분의 20대 초가 그렇듯 쉴땐 쉬고, 할 땐 하면서 지내고 싶어.

 

사실 나는 악기를 정말 배우고 싶어. 피아노를 다시 시작하고 싶거든. 또 여행도 다니고 싶고, 미친척 이틀간 게임도 하고 싶어. 옷도 이것저것 사고, 운동해서 더 멋져지고 싶어. 사진기도 하나 사서 사진 공부도 해보고 싶고, 부동산이랑 주식같은 생활 경제도 배우고 싶어.

 

몇시간 더 잤다고 "공부가 밀렸는데 어떡하지..."나  "지금 출발하면 알바에 늦을까.."  라는 생각보단, "오늘은 늦게 일어난 김에 더 자야지" 라고 하면서 대충 야쿠르트 하나 먹고 다시 침대에 누워서 늘어지게 잠도 더 자고싶고, 아침에 일어나서 "오늘은 어디까지 공부해야하나.."보단  "오늘은 뭘해볼까..." 라는 생각도 해보고 싶어. 곧 다가오는 몇주 안되는 방학동안 또 일해야 한다는 생각하면 너무 우울해져.

 

시험기간엔 원래 이런 생각 안하는데, 웬일로 이런 저런 생각이 많이 나서 토해내 봤어. 날 믿고 계시는 부모님한테 힘들다고 찡찡대거나, 짜증낼 수는 없더라. 어느새 주름이 지시고 늙으신 아버지 어머니 모습 보면, 죽어도 난 성공해야 한다는 부담감이랑, 실망시키면 안된다라는 압박감과 동시에, 그만큼 성적이 안나오는 현실에 괴리감에 힘들었어.

 

여기까지 읽어주는 형들 고마워. 두서없게 긴 글 썼지만, 쓰면서 마음 정리도 하고, 다시 공부해야겠어.

안녕.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추천은 베스트 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댓글 새로고침
  • 익명_35756502 2019.06.09 06:34

    먼저 너는 잘 하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어

    하지만 잘 하는게 정답인건 아니잖아

    흔히들 인생에 정답은 없다고 하듯이 말야

    물론 무턱대고 즐기면서 살라고 하는게 아냐

    너가 겪고 있는 상황도 모르고

    생면부지의 익명댓글이 인생을 책임져 주지도 않잖아

    내 생각으로는 너가 제일 하고 싶은게 뭔지 정해보는게 어떨까

    그 다음은 그걸 위해 시간을 조금만 투자해보는거야

    피아노면 지금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정도로 근처 학원을

    알아본다던지 여행이면 혼자하는 여행이던지 친구 또는 가족여행

    그리고 먹으러 다는 여행, 관광이나 힐링여행인지 정해보는거야

    조금씩만 시간을 투자하는거지 여행을 가게된다면 조금 힘들수도있지만 게임, 운동, 경제공부등 취미생활로 하는 정도면 그렇게까지 시간투자 하지 않아도 돼

    지금의 결과도 단시간에 만들어 낸게 아니잖아

    마지막으로 말하자면 정말 너무 힘들면 주변사람에게 말해

    그래야 주변사람들도 너의 상황을 알수있어

    0 0
  • 익명_33733415 2019.06.09 10:06

    공부만이 답이 아니니까 재밌는 거 좋아하는 걸 찾아봐

    0 0
  • 익명_55352000 2019.06.09 13:20

    본과 시작하기전 휴학하고 쉬는 사람들 많음. 너 하는거보니 장남같은데.. 가족들이 네게 책임감을 바라지않는 이상 너 혼자 가족을 이끌어야된다는 생각좀 버리셈;; 니 인생이야.. 한번쯤은 네가 살아보고싶은대로 사는게 맞지 않냐.. 근데 의대가려고 몇십년동안 공부한거자나 그걸 포기하기엔 확실치가 않지... 너 공부 잘했다며ㅋㅋㅋㅋ야 솔직히 악기치고 놀러가는건 누구나 다 할 수 있어... 휴학하고 잘 생각해벼.. 솔직히 자퇴하는건 내가 보기에도 좀 그렇다.. 물론 본과 들어가면 진짜 미칠 것 같긴한데.. 모르것다 알아서혀

    0 0
  • 익명_25505422 2019.06.09 17:34
    그저 화이팅이다
    스스로 답을 찾아야 한다
    이런저런 조언조차 결국엔 다 의미없다
    찾아도 보고 물어도 보고 스스로 생각해봐
    0 0
  • 익명_55608636 2019.06.09 18:59

    공부만하면 40대50대 되서 한이 쌓일듯

     

    0 0
  • 익명_71808518 2019.06.10 17:01

    각기 다른길인거지,

    걍 남의 떡이 커보이는거임,

    꿈? 전문의든 일반의든 자기밥벌이는 해놓고

    취미를 즐기든 해 

    노는것도 놀아본사람이 노는거지

    환경이 갖추어져도 안맞는사람은 못해,

    부담갖지마 거기에 매몰되면 사람미쳐

    걍 너 잘하는거 그것만해.

    0 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베스트 글 어떻게 사람들 능지 수준이 5 new 익명_20963434 2020.03.28 113
베스트 글 여친 있냐고 물어봐서 3 new 익명_84558910 2020.03.28 152
베스트 글 아이폰으로 야동 보는 사람들 다운 어떤걸로 해서 봄? 6 new 익명_23807885 2020.03.28 138
베스트 글 30살백수인데 6 new 익명_65724725 2020.03.28 102
33328 힙합클럽 디제이임 질문 받음 3 익명_90933177 2019.07.03 138
33327 힙합에 관심없던 사람인데 이센스 대박이다 1 익명_89594911 2020.01.03 63
33326 힙합도이제 1 익명_02894640 2019.09.07 89
33325 힙잘알 랩잘알 있음?? 3 익명_97282384 2019.08.04 97
33324 힘을 냅시다 2 익명_41602798 2019.06.02 77
33323 힘을 냅시다 2 익명_11223801 2019.04.02 108
33322 힘들어요ㅠ 익명_96641188 2019.06.09 99
» 힘들어요 ㅠ 6 익명_62526656 2019.06.09 136
33320 힘들어요 2 익명_95943069 2019.11.15 37
33319 힘들어서 쓴다. 너네 완벽주의 강박증이 얼마나 무서운지 아냐?? 9 익명_73629610 2019.10.31 74
33318 힘들다 3 익명_69720494 2020.03.21 38
33317 힘들다 2 익명_26985283 2019.11.05 27
33316 힘들고 외롭다 5 익명_44305055 2020.03.08 28
33315 힘들게 짝사랑 하는건 자격지심 때문이라고 생각함 3 익명_82587557 2018.11.25 71
33314 힘들 때 위로가 되는 노래 추천 좀 6 익명_69536560 2019.10.19 17
33313 힘내자 1 익명_49064435 2019.06.20 46
33312 힘내라 애들아 28살 곧 29살되는 백수도 있다 4 익명_54323178 2019.12.04 134
33311 힘 좋은 경차 소형차 4 익명_98099969 2019.04.22 97
33310 힐링하고 싶은데 2 익명_95761037 2020.03.12 19
33309 히피족 잘 아는 성님들 3 익명_23398651 2020.03.06 24
33308 히팝 질문 익명_68697131 2019.09.23 24
33307 히트택같은 내복사려는데 1 익명_11518518 2019.10.22 37
33306 히키코모리가 되는 가장 큰 이유가 뭘까? 7 익명_21627788 2019.11.09 89
33305 히키코모리 같은 애들 7 익명_60920411 2019.08.31 130
33304 히익 1 익명_97539985 2019.09.22 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34 Next
/ 1334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


kakao.png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