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2 추천 수 0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첨부

 

30살 남자다

내가 살면서 아빠한테 겪었던 몇몇 안좋은 사연(?)들..

그 중에서 아주 뚜렷하고 선명하게 기억나는 몇 가지만 적어보려고 해..

 

1

유치원도 안다니던 아주 어린 시절

주말에 엄마가 아빠한테 청소기를 하라고 했는데

아빠는 그게 그렇게 짜증이 나고 귀찮았는지

청소기를 휘후 젓다가 TV보고 있는 나한테 비키라고 했는데

어린애가 뭘 알겠어 그냥 TV 보면서 서 있었지

그랬더니 소리지르면서 화내길래 울었더니

내 머리를 주먹으로 쥐어박아서 난 넘어지면서 계속 울었다

 

2

엄마가 동생을 임신해서 병원에 가있고

다섯살도 안된 나는 할머니와 아빠와 집에서 밤에 잠을 자는데

내가 어린 마음에 엄마 보고싶다고 엉엉 울었더니

그렇게 엄마 보고싶으면 나가라면서 고함을 지르면서 화를 냄

 

3

유치원 가는데 알고보니까 내가 양말을 안 신은거야

그래서 엘레베이터에서 발견하고 다시 집에 가서 신고싶다고 하니까

그냥 가라고 하길래 어린 마음에 투정부리면서 징징댔음

그랬더니 엘레베이터에서 사람들 많은데 사내자식이 왜 우냐고 소리지르면서

내 머리를 주먹으로 쥐어박으면서 혼냈음

 

4

초등학교 1학년 때 글쓰기 대회에 나가게 되었어

그래서 원고지에 나름 장문의 글을 써야하는 상황이었는데

그 어린 나이에 가만히 앉아서 오래 뭘 하기 힘든 상황이잖아

그래서 도와주던 엄마랑 티격태격 하고 있었는데

그 소리 듣고 낮잠 자던 아빠가 깨서 나한테 오더니

왜 이렇게 불만이 많냐고 큰 소리 치면서 화내고

내가 무서워서 우니까 또 주먹으로 머리 쥐어박으면서 혼냄

 

5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빠 집에 오면 들려주려고 피아노 연습해서

아빠 들어오자 마자 연주해서 들려주었는데

아빠가 왔는데 인사도 안하냐면서 고함지르고 방에 들어가버림

 

6

초등학교 4학년 때 엄마랑 동생이랑 같이

수다 떨면서 장난도 치고 즐거운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었는데

갑자기 술에 취한 아빠가 밤 늦게 들어오더니

안방에서 엄마 손거울 던져서 깨뜨려버리고 소리지르고 욕하고 난동피움

그거 말리던 엄마랑 싸우는데 엄마가 우는 모습 태어나서 처음 목격함

인생 최대의 공포와 트라우마를 경험함. 엄마가 울다니..

 

7

초등학교 4학년 때 집 정리를 하면서 침대 위치를 옮기는데

11살 밖에 안된 나한테 침대 조립하는 거 같이 하자고 하고

가르쳐주지도 않고 자기 혼자 막 하면서 나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다가

내가 버벅거리고 잘 못하니까 짜증내고 화내면서 소리지름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땀 뻘뻘 흘리면서 눈물맺힘

 

8

초등학교 5학년 때 주말 낮에 집에서 욕조에 물 받아놓고 목욕하고 있는데

아빠가 낮술 먹고 들어오더니 갑자기 나한테 소리를 지르면서

'너 이놈의 새끼 나오기만 해봐 나오면 아주 죽여버릴거야' 라고 함

너무 깜짝 놀라서 왜 그러냐고 하니까 12살짜리 아들한테 한다는 말이

'뭐? 왜냐고? 야 이 새끼야 니가 아빠한테 해준게 뭐가있어!' 라고 고함지름

너무 무서워서 뜨거운 물 받은 그 후끈한 욕실 안에 덜덜 떨면서 한시간동안 못나옴

 

9

초등학교 6학년 때 할아버지 생신이라 친척들 모인 자리에서

아빠가 술 마시고 삼촌이랑 싸우다가 물건 발로 차고 난리를 일으킴

그래서 그걸 보고 말리러 나온 할아버지를 아빠가 목을 조름

온 가족이 간신이 떼어놓고 할아버지는 온몸에 힘 빠지고 축 쳐져서 드러누우심

그걸 생생하게 목격한 이후로 공포와 트라우마가 너무 심해짐

 

10

중학교 1학년 때 아빠가 밤 11시에 술 마시고 늦게 와서

집에 전화하더니 치킨 사왔다면서 집 앞 놀이터로 나오라고 함

아빠가 술 취한 비정상적 상태이고 그 밤에 나가는 건 이상하니까

엄마가 그냥 들어오라고 하고 나는 안나갔는데

아빠가 집에 오자마자 문 쿵 닫으면서 내고 TV보고 있으니까

'넌 지금 TV가 눈에 들어 와!' 라고 큰 소리 지르면서

'시발 어쩌구 저쩌구 썅놈의 어쩌구저쩌구' 하면서 욕함

나는 또 덜덜 떨면서 방으로 숨고, 말리던 엄마한테 아빠는 욕설함

 

11

중학교 1학년 때 아빠랑 동생이랑 생에 처음으로 같이 자전거 타러 나감

나는 자전거도 아빠가 아닌 동네 아저씨한테 한번 배울 정도로

아빠랑 같이 뭘 하러 가보는 거 자체가 처음이었음

근데 동생이 자전거 잘 못타고 비틀비틀 거리니까

아빠가 '잘 타지도 못하면서 무슨 자전거를 탄다고 난리야' 라고 소리지름

그래서 나랑 동생은 담배피우고 앞장서서 가는 아빠 뒤따라서

자전거 타지도 못하고 그냥 끌면서 집으로 돌아옴

 

12

나는 초등학교 때부터 중학교 고등학교 다닐 때까지

종교도 없으면서 매일 밤 자기 전에 이렇게 기도했음

'하느님 예수님 부처님 제발 오늘 밤에는 아무 일도 없게 해주세요'

'제발 아빠가 술마시고 들어와도 아무일 없이 조용히 잠들게 해주세요;

이렇게 밤새도록 기도하다가 잠에 잘 들지도 못하고

새벽 늦게 아빠 들어오는 소리 들으면 극도로 긴장해서 식은땀 흘리다가

그나마 별 일 없이 아빠가 코 골면서 자는 소리 들으면

그 때 온 몸에 긴장 풀리면서 안심하기 시작함.

그러면 잠 잘 타이밍도 놓치고 한두시간 자다가 아침에 일어남.

 

13

앞에 말한 그런 패턴 때문에 정상적인 일상생활이 불가능함

학교에서 수업을 듣기는 커녕 엎드려서 잠만 자고

깨고나서 집에 갈 시간이 되면 '또 아빠를 맞이할 시간이 되어가는구나'

라는 걱정과 불안함에 늘 어두운 마음으로 집에 하교함.

이 생활을 중~고딩 내내 반복했음.

 

14

당연히 이렇게 살다보니 성적이 좋을 수가 없음

고1 때 처음으로 받은 성적표에 성적이 너무 안좋았는데

그걸 본 아빠가 밥 먹다말고 숫가락 젓가락 집어 던지더니

갑지가 내 배를 주먹으로 치면서 목을 조름

차라리 회초리를 때리면 체벌이지만, 이건 그냥 폭력 아니냐?

엄마 옆에서 간신히 말렸는데 나한테 '썅놈의 새끼' 라면서 계속 욕함

 

15

고2 때 또 술마시고 들어와서 엄마랑 계속 싸우더니

(당연히 아빠 입에서는 온갖 욕설과 고성과 폭언이 난무)

엄마는 결국 눈물 터뜨리면서 제발 이러지 좀 말라고 울고

갑자기 심장 부여잡고 쓰러져서 다들 깜짝 놀라서

119 신고했다가 괜찮다고 해서 다시 취소하고 난리였음

이 날 이후 특히 매일 밤이 불안해서 멘탈이 박살나고 정상생활 불가능.

 

16

여동생이 고1 되었을 때 아빠가 술마시고 들어오더니

갑자기 자기 물건 하나가 없어졌다고 우리한테 어딨는지 아냐고 물어봄

우리는 그 물건을 본 적도 없고 집에 있었는지도 몰랐음

그래서 잘 모르겠다고 하고 있으니까 아빠 물건이 없어졌는데 찾아보지도 않냐면서

갑자기 소리지르고 난리를 치더니 결국 여동생한테 이런 폭언을 함

'너 이딴식으로 하면 아빠가 너한테 정이 떨어져. 알아?'

아마 여동생은 나보다 아빠에 대한 악감정이 더 심할 수도 있지

 

17

수능 봤을 때 내가 성적이 별로 좋지 않았는데

다음 날 술 마시고 들어오더니 다들 자고있는데 혼자 거실에서

'지금 이놈의 새끼 니가 지금 잠을 잘 때야?!' 라고 소리지르면서

거실에 있는 물건 발로 차고 집어 던지더니 쇼파에 누워서

혼자 중얼중얼 욕설 내뱉으면서 궁시렁거림

그 불안함에 또 다시 밤잠 못이루고 밤새도록 온몸 긴장한 채 식은땀 흘림

 

18

이런 생활은 재수를 할 때도 똑같이, 오히려 더 심하게 반복됨

매일 밤마다 술마시고 들어와서 혼자 호랑이마냥 으르렁 거리면서

자기혼자 욕하고 괴성지르고 나는 그걸 들으면서 덜덜 떨고있고

그나마 곱게 잠들면 다행이고 또 엄마한테 뭐라 하면서 다툼 생기면 극도의 공포

매일 밤마다 어쩌면 저 사람(아빠)이 나 또는 엄마를 죽일지도 모른다는 불안을 느낌

 

19

대학교 1학년 때 또 역시나 저녁 때 술 마시고 들어오더니

갑자기 나한테 '이 새끼는 대체 이 집안에서 하는게 뭐야' 라고 소리지르더니

집안에 시계 깨뜨리고 선풍기 던져서 부시고 청소기 발로 차면서 난동을 부림

그걸 말리는 엄마한테 또 물건 집어 던지면서 소리지르고

나한테는 관 짜줄테니까 송장처럼 거기 들어가서 잠이나 자라고 폭언을 함

 

20

군대에 있는 동안은 그런 모습을 안 볼 수 있어서

정말 너무나도 편하게 자고 편하게 일어날 수 있어서 참 행복했음

그런데 전역하고 집에 오니까 달라지는건 역시 없더라

밖에 나갔다 집에 들어오면 아빠 혼자 집에서 술마시면서

취해서 얼굴 시뻘개지고 뭔가 잔뜩 심술이 난 표정에 집안 분위기 씹창냄

 

21

내가 취업 준비 하면서 시험을 봤는데 성적이 좋지 않았음

그랬더니 또 집에서 혼자 술마시고 분위기 개씹창내고 있더니

갑자기 나한테 화내고 소리지르고 난동을 부리는데

온동네에 소리 다 들리고 고래고래 욕을 휘갈기면서

그걸 말리는 엄마를 거의 때리기 직전 분위기까지 감

그래서 난 처음으로 힘으로 아빠를 몸으로 막으면서 말리는데

엄마는 스트레스 때문에 가슴 움켜쥐면서 쓰러져서 아파하고

그런데도 아빠는 계속 난리를 부려서 내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하고

그랬더니 아빠를 신고하냐면서 또 욕하고 지랄발광을 하는데

간신히 진정시키고 마무리 했지만 오랜 시간 진작에 박살난 내 멘탈은 이미 가루가 됨

 

22

지금까지도 모든 일의 짜증을 다 남에게 전가함

그 나이 먹고 치킨 하나 배달을 못시켜 먹어서

멀리 있는 엄마한테 치킨 좀 시켜달라고 부탁해놓고

배달업체 실수로 배송 지연되고 문제 생기니까

괜히 도와준 엄마한테 승질을 부리고 짜증을 냄

자기 짐 옮기는거 나한테 도와달라고 해서 같이 나갔다가

내가 뭘 마음에 들게 못하니까 나보고 또 인간이 할 줄 아는게 없다면서 승질을 부림

씨발 지가 그렇게 잘났으면 혼자 하든가

 

 

 

아마 여기까지 다 읽은 사람들은 이런 생각이 들거야

아니 왜 그걸 지금까지 그렇게 당하고만 살아?

차라리 독립을 하거나 부모님이 이온하는게 낫지 않아?

 

그런데 사람이 참 웃긴게

이제는 안그러겠지.. 술 안마시면 그래도 다정하니까 괜찮겠지..

그러면서 상황에 길들여지면서 적응하고 살아오게 되더라..

그리고 지금은 내 나이가 서른이지만

이런 관계는 내가 아주 어린 아기 시절부터 이어져온거라..

머릿속에 이런 상황이 길들여지고 시스템으로 자리잡혀왔나봐..

 

이렇게 살아오다보니까

나이는 서른이지만 정신은 10살 어린애처럼 늘 불안하고 초조해..

그러면서도 스트레스 때문인지 몸은 60살처럼 건강이 망가진 느낌이야..

무엇보다 이런 멘탈로 정상적인 인간관계를 맺고 일상생활을 할 수 없다보니

그냥 집 학교 독서실만 오가면서 엄마 외에 다른 사람과 대화를 해본 기억도 없네 ㅎㅎ

 

지금 우리 아빠는 일 때문에 떨어져 살아서

한 달에 두번 정도 보면서 지내는데

술 안 취했을 때는 보통 아빠들처럼, 아니 오히려 더 친절하고 다정해

그래서 헛된 희망으로 수십년을 버텨왔는지도 모르겠다

 

이렇게 길게 쓴 이유.. 나도 잘 모르겠어

그냥 이렇게 살아왔다고 한번쯤 정리해보고 싶었어

이것 외에도 매 순간을 이런 분위기에서 지내왔지만

지금 이 순간 바로바로 꺼내 적을 수 있는 선명한 기억들만 적어봤어..


소중한 댓글 부탁드립니다. 기준 추천수 이상이 되면 아이콘을 가지게 됩니다.

김짤닷컴에서는 도배 및 무성의 댓글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이를 어길시 무통보 7일 차단이 됩니다.

 댓글 새로고침
  • 익명_56094068 2021.09.26 13:43
    고생많았네..
    나는 멘탈이 쿠쿠다스라 내가 형이었다면, 형보다 더 잘 살지는 못했을거같아.

    정말 술을 안드셨을때 다정한 아버지라면, 술 드셨을때의 상황들을 말해서 안드시게끔 해야하는거같아. 다른 가족도있으니까..
    0 0
  • 익명_83798045 2021.09.26 13:43
    우리 아버지도 술 좋아하신다. 나는 엄마도 없이 아버지 손에서 자랐지만

    술 마시고 정신 못차릴 때 보면 오만 정이 다 떨어짐.

    진짜 고생 많다. 어머님이나 동생하고는 대화 많이 해라.

    심하게 한마디만 하자면 너희 아버지는 술병으로 빨리 가족들 편하게 해줬으면 좋겠다.
    0 0
  • 익명_05987617 2021.09.26 13:49

    솔직히말해서 내입장에서는 저거 약한거다.

     

    난 내아버지란 사람이 자살시도하는거 7번봤다.

     

    중1때 자기죽는다고 쥐약소주에타서 쳐먹고 주방바닥에 쥐약토해놓고 시체처럼 쓰러져있는거 보고 119전화했다가 

     

    수화기 바로내렸다. 전화걸다가 생각나더라 저대로죽는게 좋을거 같다는생각에 지금은 늙어서 내눈치보고 사는데 그때 생각하면....

    0 0
  • 익명_35729533 2021.09.26 14:52

    익명게시판에 여태 힘들게 살아온거 한풀이해놨는데 거기에 대고 내가당한거에 비하면 약과네 뭐네 말하고싶음? 어휴;
    - 축하드립니다. 댓글 보너스 11점을 받으셨습니다.
     

    0 0
  • 익명_10980212 2021.09.26 13:59

    저 맘 잘알지.... 진짜 지랄맞다는 말밖에 안나옴

    오죽하면 난 우리 아부지같은 남편은 안돼야지 아부지같은 아빠는 안돼야지

    매번 생각함 저런사람은 안돼야지

    0 0
  • 익명_61716243 2021.09.26 15:10

    혹시 어제 아버지께 반항해본사람 글쓴분인가? 맞다면
    어릴때부터 자존감 엄청 떨어진상태로 사셨겠네..

     

    똑같지는 않지만 저렇게 비슷하게 살아오면 판단력도 과감해지지 못하고

    계속 좁아진 상태로 살고 있다는걸 느끼기도 하고 이거 안겪어본사람은

    무슨 느낌인지 모름
    - 축하드립니다. 와우! 최고 댓글 보너스 20점을 받으셨습니다.
     

    0 0
  • 익명_87615034 2021.09.26 16:13

    나랑 같은 나이에 비슷한 상황이네. 나같은 경우는 아버지 초4때 돌아가시고 엄마랑 재혼한 새끼가 그랬음. 초반에는 멀쩡하고 괜찮은 사람이었는데 조금 지나니까 술마시고 개지랄을 떨더라. 술마시고 어머니 폭행하는 날도 많았고, 나는 잘 못한거 있다고 말하면서 일주일에 한 번 꼴로 쇠막대기로 스무 대씩 맞았고, 내 여동생은 혼낸다면서 건드렸음.

    그때는 어디 도움을 청할 생각도 못했는데, 글쓴이 아버지처럼 술을 안 마시거나 남들 앞에서는 세상 좋은 아버지인척했어. 그런걸 보는게 무서우면서도 역겨웠는데.  또 나는 왜인지 모르겠는데 가족들과 멀어져있었음. 다른 가족들은 웃고 떠들고 있는데 나는 방에 혼자 있는 날이 많았고, 그 때마다 나는 없어도 되는 존재라고 생각하며 살았음.

    그 때는 죽고 싶다는 생각을 안 한 날이 없었고, 나중에는 그 새끼가 눈에 보일때마다 죽이고 싶다고 생각했어. 다행이라고 해야할 지 뭔가를 행동으로 하기 전에 어머니랑 그 새끼는 이혼했는데, 아직까지도 그 새끼 눈 앞에 나타면 죽이고 싶다고 생각해. 결과적으로 그 새끼랑 5년 살면서 많은 일이 있었다.

    나도 아직 중학생 때 머물러 있다고 생각하고, 이제는 좀 변하고 싶다고 생각하는데, 방법을 모르겠어. 정신의학과도 다니는데 도움이 되는지 잘 모르겠고.

    인간관계도 망가질데로 망가졌는데, 나 죽으면 가족들은 슬퍼할 것 같아서 살아만 가고 있는 중이야

    0 0
  • 익명_64757154 2021.09.26 17:42

    이런글은 본인이 댓글 다는게 없어 왜 그럴까 퍼온거지

    0 0
  • 익명_65908927 2021.09.26 17:50

    부모건 머건 사람이 문제여 그러면서 뭔 효도여 ㅋㅋㅋㅋ

    0 0
  • 익명_93574563 2021.09.26 17:57
    지금 맞짱뜨면 너가 이기냐? 몇대만 줘 패라 그럼 조용해짐
    0 0
  • 익명_90186715 2021.09.26 18:53

    가정폭력이 성격을 밖누다

    0 0
  • 익명_86003258 2021.09.26 22:58
    그래도 쓴이는 가정폭력이 있었지만...부모님께서 쓴이 성인까지 책임을 다 하셨네...
    나 어렸을 때에는 알콜중독자 아버지 때문에 하루하루 불안해 하며 살았어...거의 매일 맞았고....
    아버지가 늦어지는 날에는 불안해서 잠을 잘 수가 없었어...
    술 마시고 들어오면 먼저 어머닌 죽도록 때렸고, 그다음 내가 맞았어...
    근데 참 신기한게 나한테 형이 있었는데 아버지는 형은 장남이라고 때리지 않더라...나만 매일 맞곤했지...
    음...형이 중학교 3학년이 되고부터는 덜 맞았어...어린 동생 보호한다고 아버지가 못 때리게 막아주더라고...하지만 형이 없는 날에는 항상 같은 날의 반복이였지...
    그런 나날들을 지내다 내가 고등학교 1학년이 됐을 쯤 어머니가 바람이 나서 집을 나가더라...그때는 바람난 걸 몰랐어 오죽 했으면 나갔겠어 하며 위안했지....
    근데 어머니가 집 나가면서 형 명의로 대출받은 대학등록금과 형 앞으로 차를 한대 구매해서 그걸 되팔고 나가 버린거야~ 지금 시대에서는 꿈도 못 꾸겠지만 그때는 가족이라면 다 됐던 시대였어
    그러고 형은 미쳐서 집을 나가버렸고....아버지와 나 둘만 집에 남게 됐어
    어머니와 형이 집을 나가니 아버지의 괴롭힘은 더 심해졌고 화풀이를 나에게 하기 시작했지...
    그때부터 아버지가 칼을 들기 시작하더라고....
    술 마시고 들어오면 칼로 위협하고...내가 고등학생이라 힘이 좀 붙어서 두 팔을 잡고 제압하곤 했지...
    그러던 내가 고등학교 2학년쯤...자고 있는데...허벅지 쪽이 엄청 뜨금하더라고...아버지가 자고 있는 날 짜른거지...너무 놀래 일어나서 아버지를 방 밖으로 밀치고 문을 잠그고 119를 불렀어
    그 후로 우리집에 칼이 없었어 내가 다 버려버렸거든...
    세월이 조금 흘러 내가 고등학교 3학년이 된 후 하교 후 집에 들어갔는데...집안이 난장판이 되어 있는거야...방안을 살짝 봤더니 집주인 아주머니가 우리집 물건들을 정리하고 있더라고...아주머니는 나를 보고 내앞에 후다닥 오시더니..."니! 아버지 어디갔어!" 나를 보며 엄청 화내시는데 알고 보니 방세는 보증금이 넘어갈 정도로 밀렸고...나에게 아무말없이 집을 나가버린거지...집주인 아주머니 방세 내놓을 때까지 집에 있는 짐 하나도 못 가져나간다며 날 내쫓아냈어...
    그 후 오 갈때 없어 공원 벤치에서 자거나 다리 밑에서 자거나...운이 좋으면 친구집에서 잘 수 있었지...학교는 당연 안나가게 됐고...
    여기서 내가 잊지 못 하는 에피소드가 있는데... 한겨울 영하 -10도정도인가?? 갈때가 없는거야...돈도 없고...새벽 내내 이곳 저곳 돌아다니다 아침 될때쯤 명지전문대 지쳐서 운동장 벤치...거기에 앉아 있다 잠이 들었어...그때 죽을뻔했지...
    암튼 뭐....에피소드가 많은데... 요약해서 말해 봤어...
    지금은 나이도 들었고 사업이 잘 풀려서 잘 살고 있어...
    웃긴게 뭔지 알아??? 날 버리고 떠났던 부모가 20년넘게 연락이 안되다가 이제 와서 연락이 왔어...
    어머니는 파킨슨병이고, 아버지는 노숙자랑 싸우다 신경이 잘 못 됐는지 수술을 해야한대...두 사람 다 병원비가 없는지 병원비 달란다...
    하...참...세상...살아오면서 생각한 게 이 사람들 내 앞에 나타나면 절대 받아주지 않겠다고 다짐했는데...너무 마음이 씁쓸하다...
    더 웃긴건...나 어렸을 때 친척들이 외면했거든?? 힘든 날 돌바준 사람이 한명도 없었어...그 사람들까지 나한테 연락해서 부모챙기란다...후....
    암튼 쓴이 힘내....술 한잔하고 쓴이 글보고 갑자기 울컥해서 댓글 남겨봤어...
    0 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베스트 글 얼마전에 와이프가 섹스거부 한다고 올렸던 15 newfile 익명_72681117 2021.10.18 204
67740 출석체크 1 new 익명_69595871 2021.10.19 4
67739 일시작 1 new 익명_45427650 2021.10.19 5
67738 기상 new 익명_31596733 2021.10.19 0
67737 플립 3 중고 어떤가요? 3 new 익명_92990370 2021.10.19 36
67736 편한 팬티추천좀 1 new 익명_26948918 2021.10.19 20
67735 대학교 시험 곧 치는데 4 new 익명_00504199 2021.10.18 27
67734 미용실 가서 저한테 어울리는 머리 찾아주세요 하면 쫓겨나냐? 4 new 익명_32874661 2021.10.18 49
67733 주말에 소개팅 했었는데 9 new 익명_76807412 2021.10.18 49
67732 무직자가 대출받을 수 있음? 3 new 익명_92617637 2021.10.18 35
67731 대출 잘아는형 있나여? 4 new 익명_25872957 2021.10.18 20
67730 아 귤맛있다 3 new 익명_62096932 2021.10.18 10
67729 선불폰 개통 해줘도 되는건가요? 1 new 익명_10295610 2021.10.18 9
67728 여친 챙겨본 적 없는데 2 new 익명_14526094 2021.10.18 18
67727 주5일 40시간 연봉 6천 6 new 익명_00683931 2021.10.18 37
67726 나도 디아블로 중증인가보다 3 new 익명_42818828 2021.10.18 23
67725 돈 얼마 있으면 회사 안 다녀도 될까? 7 new 익명_07225423 2021.10.18 26
67724 이런날엔 외투 뭐입어야함? 4 new 익명_42476644 2021.10.18 13
67723 포경 음경확대 해본 분 new 익명_08190083 2021.10.18 19
67722 화이자맞았는데 아무렇지도않네 2 new 익명_14382234 2021.10.18 5
67721 아파트 이사갈때 꼭 놓치지 말아야 할 팁 하나. 2 new 익명_73995210 2021.10.18 29
67720 다리짧은사람있냐 2 new 익명_98874674 2021.10.18 8
67719 30~40대 형님들 4 new 익명_17289268 2021.10.18 17
67718 사람은 괜찮다는걸 알면서도 막갈구게 되는건 2 new 익명_94978987 2021.10.18 9
67717 친해지기위한 요소 순위가 뭐라고봄? 5 new 익명_52935064 2021.10.18 13
67716 사회초년생 첫직장 고민 5 new 익명_04167145 2021.10.18 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10 Next
/ 271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


kakao.png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