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짤.com 도메인 쉽게 기억하세요!- 김짤닷컴
 

1.jpg  2.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1a5e13ead1bb2fc42.gif

 

1961년, 당시 서울역 플랫폼 모습.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눈에 띈다.

 

 

 

 

2eeea1f7bf5bd9921.gif

 

당시 경상남도 지역 장날 풍경

 

 

 

350b829889305aed2.gif

 

짐을 머리에 이고 장터로 향하는 사람들.

 

 

 

49978bb0c3d3e4943.gif

 

강원도 춘천에서 삼베 를 말리는 어머니 의 분주한 모습

 

 

 

536db433545f727a5.gif

 

1962년, 대구에서 열린 우시장에서 농 민들이 소를 살펴보고 있다.  

 

 

 

 

67d46b0e05a1996be.gif

 

1962년, 서울시 성동구 논현동 (현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논현2동)에서 모내기가 한창이다.

 

 

 

78926a74bf52d579b.gif

 

6.25를 겪지 않은 첫 세대인 1954년생이 초등학교 (당시 명칭 국민학교)에 입학. 

한복을 차려입은 어머니들의 손을 잡고 교정으로 향하는 모습.

 

 

 

8348266642f61fe25.gif

 

1960년대 초반, 평범한 어촌 부둣가의  풍경

 

 

 

98c174745e8312d89.gif

 

방과 후 초등학생들이 들로 소를 끌고 나가 풀을 먹이고 있다.

집의 재산인 소를 배불리 먹이고 잘 데리고 오는 일을 수행하는 것이 

당시 어린 학생들에게는 중요한 임무였다고 한다.

 

 

 

10384be38b9403979b.gif

 

1964년,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의 턱걸이 연습이 한창인 교정 

하나라도 더 해내려는 모습의 학생.

 

 

 

113f739253f0c71ee6.gif

 

달리기를 겨루며 체육 활동을 하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방영되었다.

맨발로 운동장을 달리는 학생들과 응원하는 친구들.

 

 

 

125e68e7a7ea409489.gif

 

영유아사망률 1000명 당 218명  (2019년 세계 최악의 영아사망률을 기록하는 우간다의 2.3배)

다섯이 태어나면 몸이 약한 아이는 첫 돌을 채 넘기지 못하던 시대였다.

아이들에게 야외 활동을 장려하여 체력과 면역력을 기르자는 표어가 방송되었다.

 

 

 

13036ab614f47e66b2.gif

 

1961년, 한국전력주식회사가 출범. 직원들이 전봇대를 설치하고 있다.

일반 가정까지 전기가 들어가는 모습

 

 

 

14d260563571ea12d2.gif

 

'보릿고개 넘기기 운동'이 한창인 시골의 분주한 모습.

 

 

 

15b518f9f3ea36a3fb.gif

 

전국적으로 문맹 퇴치를 위한 운동이 시작되었다.

경북 영덕군에 내려온 대학생들이 글을 모르는 주민들을 모아

읽고 쓰는 법을 가르치고 있다.

 

 

 

1696854bc34b768e1d.gif

 

전국적인 문제였던 쥐떼 창궐 해결을 위해 '쥐잡기 운동'이 시작되었다.

잡힌 쥐를 보고 속이 시원한듯 웃는 어른들

 

 

 

17a2ad5d45af348b91.gif

 

전국에 큰 비가 내렸다. 잠긴 집과 들을 보고 망연자실한 사람들,

머리를 다친 동생을 돌보는 형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1871b2fa8558645970.gif

 

중부지방에서 피해가 가장 극심했던 청주 시민들이 힘을 합쳐 복구에 나서고 있다.

흙을 퍼내는 가장과, 갓난 아이를 내려놓고 삽을 들어 복구를 돕는 어머니들.

 

 

 

196cccc66779bc396a.gif

 

범람 위기의 청주 무심천에서 청주공업고등학교 학생들과 교사, 시민들이 힘을 합쳐

제방을 손보고 있다.

 

 

 

203572a3c6c0c2b16c.gif

 

청주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교복 바지를  걷어올리고 수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213abd9d947d1ce67e.gif

 

1965년, 춘천 수력 발전소 완공. 능선에 올라선 시민들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22e2c33efbcb4f4845.gif

 

당시 고등학교의 수업 모습.

 

 

 

232a89bcdfefc5ed08.gif

 

교련 시간에 M1 총기 분해조립, 맨손으로 쇠봉 타기 연습을 하는 고등학생들.

 

 

 

2472dc45555bc91bdc.gif

 

1인당 국민소득에서 필리핀이 2배 이상 앞서던 시절 

필리핀 경제사절단이 내방했다. 한국 관료들의 공손한 인사와 환대에

경제사절단 단장인 필리핀 농림상 로드리게스와 필리핀 사절단이 흡족하게 웃고 있다.

 

 

 

25a2dbe7d30ac6dc81.gif

 

1965년 1월, 뉴스에서 가장 중요한 소식으로 다루었던 첫 1인당 국민소득 세자리 돌파. (110달러) 

1961년 70달러로 세계에서 두번째로 낮았던 1인당 국민소득의 증가를 새해 첫 뉴스로 꼽았다. 

지나치게 과장된 그래프가 웃음을 자아내지만, 당시에는 매우 큰 소식이었던 모양.

 

 

 

2671734fe68436998e.gif

 

파독 광부 예비소집에 모인 인원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설명을 듣고 있다.

 

 

 

279ca6835aceb4babf.gif

 

서독 탄광으로 떠나기 위한 광부 모집에 최종 합격한 20대의 젊은 광부들.

독일로 떠나기 전 마지막 밤

 

 

 

28f884baaa3d7ed71a.gif

 

배웅하는 가족, 지인들을 향해 거수경례를 올린 파독광부들이 태극기를

앞세우고 서독 행 비행기에 몸을 싣고 있다

 

 

 

2967181bc7de560174.gif

 

한복을 갖춰 입은 파독 간호사들이 가족들을 향해 손수건을 흔들고 있다.

 

 

 

306baf1d14352d914c.gif

 

독일에 도착한 파독 간호사들. 거동이 불편한 독일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31f4bde2455d744925.gif

 

40도가 넘는 온도, 지하 1200미터가 넘는 탄광의 끝자락에서 11시간의 작업을 끝마치고 나온 파독 광부들.

당시 파독 광부 평균연령은 만 25세, 파독 간호사 평균연령은 만 23세였다. (출처 : 한국직업건강간호학회)

 

 

 

32afd03a06c9f9cd68.gif

 

삼천만이 힘을 합쳐 일하면 역사를 바꿀 수 있다 는 내용의 표어가 방송되었다.

'우리도 할 수 있다. 삼천만 하나된 힘, 역사를 바꾸리라.'

 

 

 

33f0f3ff8ce74e75f1.gif

 

국군의 월남전 파병 이 결정되었다 .

 

만 38세의 나이에 맹호부대 사단장 겸 주월한국군 사령관으로 임명된

채명신 소장(당시 38세, 조선경비사관학교, 6.25 참전)이 수통과 탄띠를 패용하고 

현충원에 묵념을 올리고 있다.

 

수도사단 맹호부대 사단장 - 소장 채명신 (당시 38세)

제9보병사단 백마부대 사단장 - 소장 이소동 (당시 38세)

해병 제2여단 청룡부대 여단장 - 준장 이봉출 (당시 39세)

 

 

348d5f49f9d4f92fc8.gif

 

1965년, 파병을 위해 도열한 수도기계화보병사단 (맹호부대) 병력

 

 

 

351895446d7298a421.gif

 

전선으로 떠나는 제 9보병사단 (백마부대) 장병들의 결연한 표정

 

 

 

3616e2dd45a56ab6f3.gif

 

부동자세의 해병 수색대 병사들

 

 

 

371451f58836635fef.gif

 

서울 시가지를 통과하는 장병들을 향해 기도를 올리는 노인과 

부채질을 해 주는 아주머니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389c44528e7956edd4.gif

 

월남 전선으로 향하는 국군 수송을 위해 36개편의 열차가 동원되었다. 

시민들과 장병들의 어머니들이 언덕 위에서 열차가 떠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39c8a74d79216623f9.gif

 

대구역에서 잠시 정차한 수송열차.

한 병사가 역까지 배웅을 나온 어머니의 손을 붙잡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40fbb0a0aede23a3a5.gif

 

국군 장병을 위해 기차역에서 먹을 것을 나누어주는 중년 여성.

 

 

 

4170f25096d18b04fd.gif

 

부산항에서 승선 전, 부하들을 향해 악수하는 중대장을 바라보는 

해병 소위 이학철 (당시 23세)

 

 

 

4260710a03d014dd7e.gif

 

파월 1진 청룡 제3대대 9중대장  김종세 대위 (중앙, 당시 28세), 

박준교 상병 (왼쪽, 당시 22세), 정명국 일병(오른쪽, 당시 21세)이  인터뷰를 가지고 있다. 

 

김종세 대위: '적들에게 우리 대한 국군의 전투력과 기백을 보여주겠습니다 .'

대한뉴스 박무환 기자: '삼천만 의 마음이 국군과 함께 합니다.  호국영령들이 대한의 남아들을 수호할 것입니다. 

무운을 빕니다.'

 

 

431f63cbdf1b03d287.gif

 

마지막 승선 인원인 맹호 혜산진부대 소속 소대장 소위 최정길(당시 24세)이 

부산시 부시장을 비롯한 환송 인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44aa29aa23a75a65f2.gif

 

당시 국내 최대의 여성단체 한국 부인회 회원들이 맹호부대 장병들을 환송하고 있다.

 

 

 

457ec114632ca6803c.gif

 

떠나는 장병들을 환송하는 부산 시민들과 수송선 난간을 가득 메운 장병들.

 

 

 

46698e0073b8f10052.gif

 

출발하는 수송선. 부산 시민들의 응원에 군가로 화답하는 장병들

 

 

 

4747f63fe6c357fd10.gif

 

멀어지는 부산항을 바라보는 해병 병사의 모습

 

 

 

4835a06275344d106a.gif

 

첫 국내 기술로 만든 라디오가 시판되었다. 납땜질에 열중하는 어린 여공들.

 

 

 

4974c7f45735530ae2.gif

 

식목일에 나무를 심기 위해 산으로 향하는 시 민들.

민둥산에 나무를 심고 있다.

 

 

 

50d6a25472504066f8.gif

 

가을 날, 학생들 간의 유도 대결이 펼쳐지고 있는 어느 학교 교정.

 

 

 

5128cc2d4184d630cc.gif

 

1967년, 제2회 전국학생씨름대회. 씨름 프로대회가 존재치 않던 시절, (씨름 프로대회는 80년대) 

전국 고등학교의 힘깨나 쓴다는 학생들이 모였다. 다른 지역 학생들의 경기를 살펴보는 서울 고등학생들.

 

 

 

52658cc73d47d7c114.gif

 

치열한 결승전, 경북 영신고등학교 학생이 우승을 차지했다.

 

 

 

 

5315ec897aec91cc2d.gif

 

강원도 삼척시에 폭설이 내렸다.  지붕에 쌓인 눈을 치우는 주민들.

 

 

 

54955f2f336a75a450.gif

 

생활 체육으로 나날이 인기를 더해가는 씨름이 소개되었다.

씨름 대회를 구경하는 수많은 인파들.

 

 

 

554d1a9e4e2c089c1f.gif

 

소나기에도 구경하는 사람들. 우승자 김학용 (당시 26세) 씨가 항소 한 마리를 상품으로 수령하고 있다.

(* 김학용 씨 훗날 프로 씨름이 생기고 감독이 되면서 강호동을 천하장사로 키워냈다. 2007년 별세.)

 

 

 

56be2109c22eef3037.gif

 

국군 장성들 월남전선 방문.

전쟁터에서 경계근무 중인 해병 병사의 덥수룩한 수염을 만지며 웃는 육군참모총장.

 

 

 

573852c39dfe9bb4e3.gif

 

주월 맹호부대 병사들이 시멘트로 만든 역기로 밀리터리 프레스를 하며 체력 단련을 하고 있다.

 

 

 

 

5816daa85bbffd1df5.gif

 

대다수가 임관과 동시에 월남 전선으로 파병될 ROTC 5기생 생도들이 

대간첩작전에 참여한 경력이 있는 교관으로부터 산악 게릴라전 교육을 듣고 있다.

 

 

 

 

597044983f8b0e44c8.gif

 

'웃지않는 한국 해병대' - 미국 UPI 뉴스 보도

 

1967년, 짜빈동 전투에서 중대 병력으로 월맹 정규군 정예 1개 연대 병력과 

맞붙어 승리한 해병 11중대 장병들이 미군의 초청을 받아 계단 위에서 위문 공연을 지켜보고 있다. 

 

선글라스를 낀 정경진 대위 (당시 28세, 중대장)와 김용길 중사 (좌측, 당시 26세), 

중앙에서 카메라를 노려보는 어느 청룡부대 11중대 병사가 카메라에 담겼다.

 

 

 

604cce63e4b842fd29.gif

 

당시  '철권'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던 김기수의 경기를 보기 위해  서울 운동장 특설링을 가득 메운 시민들. 

복싱 세계 주니어미들급 챔피언인  김기수 (당시 27세)가 도전자 프레디리틀 (미국)과 15라운드까지 맞붙고 있다.

 

 

 

616b551f87a94e37b6.gif

 

도전자를 압도하는 김기수. 기립박수로 환호하는 시민들.

 

 

 

62fe78bb9f3a6e9acf.gif

 

타이들 방어에 성공한 김기수(당시 27세)의 기념촬영.

 

 

 

6318da767b489fe1e0.gif

 

1968년, 부산시 풍경

 

 

 

644bf2e4534245f21d.gif

 

1968년, 서울의 모습

 

 

 

650390df7e56aa06d2.gif

 

하늘에서 본 1968년 서울

 

 

 

6636621a8a4a460812.gif

 

첫 개통한 아현고가의 모습,  자전거가 지나다니고 있다.

 

 

 

 

< 움짤 66개.   총 용량 70MB>

 

 


 댓글 새로고침
  • 무지한라이언 2019.09.27 03:51

    꿀잼이네

    0 0
  • 권용자지 2019.09.27 05:41

    ㅇㄷ

    0 0
  • dodododo25 2019.09.27 12:56

    잘봤습니다

    0 0
  • 품바 2019.09.28 18:26

    50여년 사이에 엄청난 발전을 이루었네요

    50여년동안 인구가 3천만에서 5천만으로 늘었는데

    앞으로 50년 뒤엔 다시 3천만이 될 거 같은 불안감이 ㅎㅎ

    0 0
  • 프리모 2019.10.02 14:27

    완전 잼나다

    0 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66 성적인 취향일 뿐이라고 하지만 66 updatefile 이성관 2021.08.31 5939
5365 8월부터 바뀌는 교통법 54 updatefile 꾸준함이진리 2021.08.24 2787
5364 미국 빚 근황 45 file 단군할아버지 2021.08.17 4113
5363 K리그 부산 아이파크 컨샙트 엠블럼 만들어 봤습니다. 18 file 강동구남자 2021.08.11 1969
5362 몰라도 상관없는 과일 상식들 10개 모음 38 updatefile 단군할아버지 2021.08.09 2397
5361 (ㅎㅂ)뜨거운8월 뜨거운 누님들 주소모음 55 update 픽스18 2021.08.09 5337
5360 성인 여드름에 유명한 것들 모음 25 updatefile 단군할아버지 2021.08.09 1778
5359 당뇨병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 37 file 이성관 2021.08.02 1913
5358 김짤닷컴 단축키 38 update 픽스18 2021.07.30 1668
5357 사무실에서 대놓고 게임은 못하니까 몰래할수있는게임 발견 32 update 픽스18 2021.07.28 2431
5356 AI시대 새로운 고소득 평생직업 32 file 이성관 2021.07.17 3867
5355 쿠팡플레이 PC버전 출시 31 updatefile 거울앞에거인 2021.07.16 2324
5354 사회 생활하다 보면 알게 되는 것들 32 updatefile 꾸준함이진리 2021.07.15 2269
5353 우울증 자가진단 25 file 이성관 2021.07.14 1511
5352 님들이 좋아하는 그녀들 인스타그램 주소모음 최신판 49 update 픽스18 2021.07.08 5444
5351 코로나 1275명 .. 30 픽스18 2021.07.08 1271
5350 여름은 21 update eqf23f2 2021.07.07 1001
5349 조루, 발기 관련 영양제 다양하게 복용해본 후기 35 updatefile 카광 2021.07.05 2182
5348 (싸이월드) ID찾기 자동화 서비스 안내_해킹으로 인해 4주간 연장 6 file 대한이살았다 2021.07.04 802
5347 (정보, 긴글) 조루+발기부전 해결한 40대의 스토리 18 updatefile 카광 2021.07.02 1964
5346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변이 효과 발표에 신고가 12 기똥찬주식 2021.06.30 933
5345 쓸.없.지) 에어컨 바람은 몇도일까? 23 file 단군할아버지 2021.06.25 1655
5344 오너드라이버라면 알아둬야 할 자동차 민원 관련 유용한 사이트 10선 14 정보의호수 2021.06.25 1261
5343 남자는 주먹 27 file 픽스18 2021.06.24 2045
5342 올바른 락스 사용법 29 킬링베베 2021.06.24 13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5 Next
/ 21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


kakao.png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