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짤.com 도메인 쉽게 기억하세요!- 김짤닷컴
 


문명/역사
2020.03.26 21:43

지금 보면 굉장히 어색한 사진

조회 수 1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첨부

24post.co.kr_001.jpg

24post.co.kr_002.jpg

24post.co.kr_003.jpg

24post.co.kr_004.jpg

24post.co.kr_005.jpg

24post.co.kr_006.jpg

24post.co.kr_007.jpg

24post.co.kr_008.jpg

24post.co.kr_009.jpg

24post.co.kr_010.jpg

24post.co.kr_011.jpg

24post.co.kr_012.jpg

24post.co.kr_013.jpg

 

김일성과 태극기

 

 

실제로 북한도 1948년 7월 이전까지는 태극기를 사용했음.

 

북한 정권에서는 인공기(북한에서는 '람홍색공화국기')를 김일성의 지시로 만들었다고 선전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름.

 

실제로는 (명목상 국가원수였던) 김두봉, 김일성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인사들은 태극기를 그대로 사용하고 싶어했지만, 소련 측이 거부하고 자기네들이 새로 도안을 만들어줬다고 함.

 

아래 증언은 해방 직후 북한에서 통역을 했던 소련군 박일(고려인)의 증언.

 

 

"1947년 여름 어느 날 레베데프 소장은 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 부위원장 김두봉을 불렀고 오래지 않아 북조선에서도 국가를 세워야 할 테니 국기도 필요하다고 했다. 그리고 김두봉에게 태극기의 내력에 대한 설명을 부탁했고, 조선이 새 국기가 필요한지 김두봉의 의견을 물어봤다. 전통적인 교육을 받은 김두봉은 구체적으로 음양의 상징인 태극 그리고 사괘의 의미에 대한 설명을 시작하며 공산주의 조선의 국기로 태극기를 그대로 사용할 것을 제안하였다. 그런데 소련 장군 입장에서 '태극' '음양' '사괘' 등의 개념은 '동아시아 봉건주의 사상'에 불과하였다. 레베데프는 '그만'이라고 했고, 옆에 있던 소련군 대령은 '이건 전설과 같은 이야기'라고 하고 코웃음을 쳤다. 바로 이날에 태극기가 폐지될 운명이 결정된 것 같다."

 

 

이 증언은 북한에서 문화선정성 제1부상(차관)을 지냈던 정상진도 사실이라고 확인함.

 

24post.co.kr_014.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13 미스테리/미재 제트 엔진의 위력 ㄷㄷㄷ 2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85
4212 자연/생물 불곰과 산책하는 방법...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18
4211 *혐오주의 약혐) 치킨 나눠먹는 댕댕 삼형제 2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84
4210 자연/생물 한 남자에게 끊임없이 달려드는 야생곰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49
4209 자연/생물 하이에나 상대로 통수치는 동물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35
4208 사건/사고 비켜준다 vs 안비켜준다 4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56
4207 문명/역사 N번방 사건 연좌 여론을 보니 떠오르는 국가 테러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00
4206 미스테리/미재 만약 내가 조선시대때 태어났다면?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39
4205 자연/생물 문어 vs 게 싸움 2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17
4204 TV/영상 알아서 창문 닦아주네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06
4203 사건/사고 앞으로 500만원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44
4202 일생/일화 천안함 폭침 사건 관련 간략한 사실 3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04
4201 문명/역사 1인당 gdp 기준으로 나눈 국가의 등급 2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05
4200 사건/사고 살인범과의 인터뷰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09
4199 자연/생물 야생 수컷 코끼리 눈 마주치면 안되는이유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25
4198 자연/생물 말벌집을 공략하는 개미군단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10
4197 문명/역사 노예의 정액 배출이 금지된 고대 이집트 2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89
4196 사건/사고 자가격리 위반자 처벌하는 인도경찰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01
» 문명/역사 지금 보면 굉장히 어색한 사진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32
4194 자연/생물 독수리 이륙 1000프레임으로 고속 촬영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02
4193 자연/생물 스위스의 폭포마을 라우터브루넨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74
4192 *혐오주의 혐주의) 대륙 자살시도자 구출실패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53
4191 자연/생물 거북이 119는 빠르진 않아요.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76
4190 사건/사고 역대급으로 개빡치는 사고 1 file 김씨네특별시 2020.03.26 145
4189 자연/생물 호박벌과 친구가 되는 과정 1 김씨네특별시 2020.03.26 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1 Next
/ 17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


kakao.png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