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27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나는 어제 출근해서 하루종일 바빳다.

운동선수를하다가 부상으로 공부를하게되었고 내 팔자 안에서는 잘 풀려서 고졸이지만 공기업다닌다.

대학은 갈 형편이 안되어서 못갔다. 가끔 꿈에서 경진대회 상타고 다니던 모습이 지나가서 울적하게 깰 때가 많다. 난 공부하고 싶었는데.

지금도 대학생각하기 어렵다. 버는 족족 부모 치료비와 몸 불편한 동생 돌보는데 대부분이 지출된다.

 

 어제 여자친구는 평소 친하던 친구와 호캉스를 갔다.

호텔안에 온천도 있고, 호텔내 일식 집에서 오마카세도 먹고있네.

재미있게 노는거 보기좋고 웃고있는 모습도 이쁜데

왜 그런걸 볼 때마다 내가 걔한테 안 어울리는 사람같지.

 

난 신불자 부모와 몸 불편한 동생을 먹여살리느라 너무 힘들다.

 

여자친구가 다음주에 같이 오자고 하더라.

알겠다고는 했지만 나는 2~3일 전 몸이 아프다고 핑계를 댈까 고민 중이다.

 

 내가 부담된다고 말하면, 분명 다 내주겠다고 몸만 오라고 하겠지.

예전에 엄마가 하루이틀 참을 수 있었으면서 주말에 응급실로 제발로 걸어가서 치료받은 적이 있었는데

당일 수술까지 해버려서 카드값이 감당이 안 되더라. 우중충하게 있으니 여자친구가 무슨 일 있냐고해서 그냥 감정만 기댈 생각으로

속상하다고 털어두었더니 내 계좌는 언제 알았는지 돈500 송금해놨더라.

 

 삶의 단위가 다르다. 좋으면 그냥 연애만 하라는 말 지겹게 들었는데

현실적으로 단위가 다르다고 체감될 때마다 비참해진다.

 

 

나중에 알고보니, 계좌는 내가 해외직구 대신 해준 적 있는데 그때 물건값 준다고 알려줬던거 즐겨찾기해놓고 기억하고있던 거였음.

그 돈은 돌려줬지. 

 

그리고 둘이 데이트할 때는, 누나가 운전해주는거 말고는 거의 다 내 수준에 맞춰주려고 해.

근데 각자 일상을 공유하다보면 뭐 먹는지 뭐 하는지 사진도 보내주고 그러잖아.

사진으로 보이는 그 모습들이 나에게는 드라마,영화라서 남자친구랑도 그런 일상보내고싶어할텐데 

내가 자격지심에 찌들어있는 놈이라 그냥 우울해서 써본 글이다.

 

 

ㅋㅋㅋ번외로...

약간 평강공주가 온달한테 왔을때 이런 기분일까 싶다.

사귀던 초반에는 발기도 잘 안됬다.

내가 감히? 라는 압박감에 짓눌려서 뭐 그건 지금은 해결 됬음.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추천은 베스트 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Comment '4'
  • 익명_45634318 2019.02.12 17:20

    다 본인 복이라 생각하고 만나는 동안은 잘 해주세여

  • 익명_49429578 2019.02.12 17:48

    진짜 힘들거라는거 압니다

    고마운만큼 주눅들지말고 더 사랑해주세요

  • 익명_10214006 2019.02.12 23:04

    그럼 글쓴이는 인복이 있는건가 없는건가...신이 있다면 글쓴이에게 선물을 내려준건 아닐까?  그 선물같은 여자친구분 찐따같은 글쓴이 인생에 즐거움이되고 행복이되고 미래가 되기를 바랍니다.

  • 익명_28048637 2019.02.14 02:57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자면 감당이 안되면 헤어져야지. 니가 미안한만큼 더 사랑해주고 예뻐해줄 자신 없으면 헤어져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38 이제 예전 천계천 비디오 팔듯이. 2 익명_92022666 2019.02.13 100
4737 유튜브 방송하려면 어떤 준비물이 있어야 할지요...? 1 익명_08864179 2019.02.13 80
4736 8tb 하드 꽉꽉 채워야겟다 2 익명_35086793 2019.02.13 119
4735 신입사원인데 일을 안준다. 3 익명_91718428 2019.02.13 153
4734 여자친구랑 주 몇회만나? 2 익명_06279911 2019.02.13 160
4733 틀딱들 야동 막는 심리가 이거 아니냐 ㅋㅋ 1 익명_03240802 2019.02.13 148
4732 폰허브 막혔네? 2 익명_85476083 2019.02.13 243
4731 원래 개족보 나라라 나이들 수록 보수가 될 수 밖에 없음 ㅋㅋ 익명_35294488 2019.02.13 69
4730 교정한사람 있음??? 3 익명_68523431 2019.02.13 56
4729 다함께 청원 동의하자 6 익명_11679325 2019.02.13 81
4728 거대해지는 국가에 대한 경계 익명_42586960 2019.02.13 48
4727 대학동기 ㅅㅅ하는 신음 들음.... 5 익명_43290636 2019.02.13 374
4726 20대여자 vs 40대여자 2 익명_93525690 2019.02.13 191
4725 기름집 어디가 나음? 3 익명_06298592 2019.02.13 83
4724 시국이 불안할땐 공무원이 답이다 2 익명_66355288 2019.02.13 58
4723 20대에는 얼마까지는 모아놔야하냐 2 익명_23678576 2019.02.13 98
4722 대졸에관해서.. 3 익명_87287601 2019.02.13 42
» 부자 여자친구 앞에서 한없이 작아짐 4 익명_63119645 2019.02.12 527
4720 이해가안되네들 5 익명_51212568 2019.02.12 176
4719 엄마 시계 조져놨다 어떡하지.... 3 익명_18804795 2019.02.12 173
4718 의경 가고 싶은데요 3 익명_92372946 2019.02.12 72
4717 만약에 이번 인터넷규제 안따르는 통신사 2 익명_74257020 2019.02.12 180
4716 남자 3,4명이서 여행 2 익명_90609613 2019.02.12 149
4715 직장/부서를 고르는 가장 객관적인 지표는 연봉이 아닌거같다 4 익명_67412928 2019.02.12 98
4714 당신은 보수인가 ? 진보인가? 5 익명_71022752 2019.02.12 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55 456 457 458 459 460 461 462 463 464 ... 649 Next
/ 649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


kakao.png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