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2.jpg


조회 수 313 추천 수 0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19살

고등학교 인문계 다녔고 반에서 5~8등정도했다(40명정원)

수능을 너무 떨어서 개 망쳤다. 모의고사때 한번도 받아본적 없는 처참한 결과였다. 

수능 망쳐놓고 꼴에 자존심은 있어서 원래가고싶은 대학교들 상향지원했고 결국 다 불합격했다.

 

20살

결국 나는 미달나서 추가지원받는 지방사립대에 입학했다. 수능 망쳤지만 난 전액장학금이었다.

대학교 입학했는데 너무 자괴감이 들었다. 같이 수업듣는 애들 수준이 너무 처참했다. 무슨 중학교 수준이었다. 교수도 그 학생들 수준으로 가르쳤다.

난 학점도 별로 신경쓰지도 않았다. 공부안해도 B이상이었다. 시험때도 교수가 답을 다 알려준다. 그것만 외워가면 A+이다. 

그러나 어차피 난 경찰공무원 할생각이니 대학과 학점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어차피 난 니네들과 다른수준이라 생각했다.

대학교 1학년부터 난 경간부(6급) 시험을 준비했다. 순경공채(9급)는 거들떠도 보1지 않았다. 그건 고졸,실업계 애들이나 하는거라 생각했다.

대치동은 가지 않았다. 대치동 갈 집안형편도 안됐고 인강과 우리동네 학원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같은 학원다니는 친구들이 생겼다. 같이 학원끝나면 당연하게 PC방에 롤하러갔다. 그렇게 1년이 흘렀다.

 

21살

정신차려야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군대를 가기로했다.

군대가서 휴일 등 남는시간에 공부하면 전역하고 추가로 1년정도 더 하면 준비기간도 길고 더 쉽게 합격할수 있을꺼라 생각했다.

군대가서 공부한다는건 착각이었다. 병장되고 전역 몇달남기고 잠깐 책사서 깔짝하기도 했지만 뭐 말년에 아무것도 하기 싫었다.

 

23살

복학하고 여자친구를 사귀고 싶었다. 난 아직도 숫총각이었다.

연애를 하려면 돈이 필요했다. 그래서 학교근처에서 밤에 술집 알바를 했다. 알바끝나면 자연스럽게 다른 알바생들하고 술먹으러갔다.

이쁜 손님들오면 서비스도 주고 번호도 땄다. 숫총각 딱지도 땠다. 내삶은 공부와는 점점 멀어져갔다.

 

24살

휴학을 결심했다. 이대로 졸업하면 인생 ㅈ망할것같았다.

낮에는 커피숍알바를 했고 밤에공부를 했다. 돌이켜보면 그래도 이때가 제일 공부 열심히 했었을때 였던것같다.

합격컷도 서서히 손에 잡히는듯 했다. 주변에 같이 공무원준비하던 애들도 간간히 합격자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25살

자퇴를 결심했다. 마음먹고 공부해야지 생각했다. 

솔찍히 복학해봤자 또 중학교수준 배울꺼고 저딴 대학교졸업장 의미도없고 경찰공무원 합격하면 그냥 야간대졸업장이나 따야겠다 생각했다.

나름 열심히 공부했다. 그러나 합격은 잡힐듯 잡힐듯 잡히지 않았다. 주변 고등학교 동창 친구들은 이제 졸업후 하나둘 취업을 하기 시작했다.

 

26살

경간부시험은 수능처럼 1년에 딱 한번있다. 한번 떨어지면 그다음 시험까지 너무 텀이 길었다.

재충전이라는 명분으로 난 또다시 롤에빠졌다. 그렇게 또 일년을 날려먹었다.

 

27살

주변친구들은 이제 대부분 직장을 잡았고 열심히 돈을번다. 나한테 술도사주고 밥도사주고 같이 여행갈때도 회비도 면제해줬다.

나중에 합격하면 꼭 갚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이제 명절때도 가지 않았다 어른들 훈수듣기가 싫었다. 공부와 알바를 병행했고 결국 또 불합격

그때 9급순경시험봤으면 아마 합격했을거다. 그런데 아직까지 남은 그깟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았다.

 

28살

친구들은 이제 회사에서 주임 진급도 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근데 난 또 롤을했다. 당연히 또 불합격.

합격선은 오히려 더 멀어져갔다. 

 

29살

마지막 경간부 시험에 도전했다. 결국 또 불합격. 

너무 절망감에 빠졌다. 친구들은 이제 다들 대부분 자리도 잡았고 한 친구녀석은 결혼소식도 들려온다.

 

30살

이제 그냥 순경시험이나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경간부를 공부했는데 9급은 껌이라 생각했다.

공장알바를 다녔고 또 게임하고 술먹고 공부를 안했다. 당연히 불합격

 

31살

친구들은 이제 대리진급했다는 소식이 들렸다.

친구들과 여행도 이제 가지못했고 술얻어 먹는것도 1/n 하자고 하기에도 창피했다.

그렇다고 내가 산다고 할수도 없었다. 그럴 여력이 안됐다.

결혼한 친구놈이 아이를 낳았다고 한다. 난 아직 모아놓은 재산도 직업도없다.

공부한다는건 이제 현실부정 면피용일 뿐이었다. 부모님들도 이제 아무런 말씀을 하지 않으신다.

 

32살

일용직 노가다를 나갔다.

과거 대학교수였다는 사람부터 대기업다녔었다는 사람까지 다양했다.

현실은 다 자재창고에서 오에짬컵라면에 맥심커피 타먹고있는 현실이었다.

한달정도 노가다를 다녔고 그 돈으로 또 책사고 인강듣고 밥사먹으니 앵꼬가났다. 

임상시험 알바도 갔다. 무슨약을먹고 밥먹고 자고 약먹고 밥먹고 자고 유튜브만 봐도 몇십만원을 줬다.

 

33살

마지막으로 경찰공무원 시험을 봐야겠다 생각했고 

난 절에들어갔다. 진짜 모든 속세와 차단하고싶었다. 핸드폰도 없앴다. 그러나 3개월만에 뛰쳐나왔다.

또 이곳저곳 알바를 전전했고 그렇게 알바와 공부를 병행했지만 결국 또 불합격.

한강다리에 올라갔다. 아니 무슨 드라마속 주인공마냥 올라가는 척했다. 

내려와서 한강라면에 소주처먹고 집에 돌아왔다. 난 그럴 용기도 없는 놈이었다.

 

34살

독립을했다. 부모님눈치도보이고 혼자살고싶었다.

혼자사니 들어가는돈이 두배로 늘었다. 이제 알바가 아니고 직장이 필요했다.

공장에 직원으로 들어갔다. 나보다 한 10살은 어려보이는라인장이란 놈이 개무시하고 막말을한다.

공장알바때랑은 차원이다르다. 직원으로 들어가니 인격적으로 무시를한다.

딱봐도 대학도 안나온 고졸 빡대가리인데 말도안되는 논리로 ㅈㄹ을 한다.(나도 자퇴해서 고졸)

참다참다 한달 다니고 ㅈ같고 더러워서 때려쳤다.

 

35살

공장에 열심히 다녔다. 3조3교대로 야간근무 주말근무까지 했지만

월급은 많아야 고작 세후 300정도다. 그래도 근근히 먹고살만하다. 연애와 결혼은 포기한지 오래다.

친구들과도 대부분 연락을 피했다. 

 

36살

또 백수가 됐다. 이제 친구들도 가정이 생겨서 연락을 잘 안하게 됐다.

오랜만에 친구들 만나서 만나서 소식을 들어보니

대부분 다들 벌써 경력 10년차에 과장,차장에 연봉 6천 7천 이라고 한다.

나는 개같이 일하고 연봉 3500인데....

다들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고 행복하게 사는것 같았다. 무슨집을 사야하나 집을 언제사야하나 서로 그런고민하고 있다.

 

최근

참 쓰레기같은 생각인데. 나보다 학교 다닐때 공부도 훨씬못하고 그랬던 친구들이 

나보다 돈도 잘벌고 다들 직장도 잘다니는게 부럽고 뭔가 내가 너무 한심하고 인생 잘못살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이는 이제 40을 바라보고 있지만 나는 모아놓은 돈도 없고 번듯한 학력은 고졸에 직업도 없고 자격증이라곤 컴활과 운전면허증뿐

내가 다른 사람들을 무시하며 살았고 최선을 다하지 않았음에도 세상만 욕하며 살았다.

내 외모를 보고 좋아해줄 여자는 이제 이세상에 없다. 연애와 결혼은 이제 포기한지 오래다.

누군가는 아직 젊다고 지금이라도 열심히 살면 외모도가꿔서 연애도하고 결혼도하고 할수있다고 응원해주지만

난 이제 그럴 용기도 자존감도 없다.

이제 어떻게 늙어가야할지 혼자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모르겠다.

 

이번생은 망한것같다


소중한 댓글 부탁드립니다. 기준 추천수 이상이 되면 아이콘을 가지게 됩니다.

김짤닷컴에서는 도배 및 무성의 댓글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이를 어길시 무통보 7일 차단이 됩니다.

 댓글 새로고침
  • 익명_93479170 2024.02.20 23:17
    21살까지는 나랑 비슷한데 뒤로 가면서 완전 달라지네

    공부 잘하던, 지금은 딸배하고 있는 내 친구도 나를 저렇게 보고 있을까

    난 그냥 그 때 그대로 친궁리 뿐인데
    0 0
  • 익명_82191620 2024.02.20 23:18
    별로 원하지 않을 거 같고,
    그 사람이 듣기 싫어 하는 말은 하지 말라고들 하지만,
    나도 인터넷에서 누군가 말한 몇줄에 변화되기도 하고 큰 걸 얻기도 하고,
    그게 지금까지도 중요하게 자리잡은 것들이 있었기에,
    혹시나 그럴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몇자 남깁니다

    1.
    글에서 때론 자기 비하가, 때론 자기에 대한 과대 평가가 번갈아 보이는데,
    '... 용기도 없는 놈', '개무시하고 막말', '이번생 망한것같다'
    '과거 공부에 대한 이야기', '9급은 껌', '딱봐도 대학도 안나온 빡대가리가 나한테 ..'

    양 극단을 오고 가는 삶의 끝은 자기혐오 말고 없겠죠...
    너무 힘든 길을 걸어오셨겠습니다


    2.
    모든 선택이 '회피'였던 것 같습니다
    도망치듯 경간부 시험준비, 도망치듯 군대, 도망치듯 시험준비, 도망치듯 공장, 공장에서의 도망 ..

    도망친 곳에 낙원은 없다고, 스스로 주도하지 못한 삶은 결코 낙원에 이를 순 없겠죠
    너무 편한 길을 걸어오셨겠습니다


    3.
    계신 곳이 지옥이어도, 지옥을 스스로 선택한 자라면 그곳은 결코 지옥이 아닐 겁니다
    계신 곳이 천국이어도, 천국으로 도망치듯 떠난 자라면 그곳도 결코 천국은 아니겠죠
    더 이상 삶에 대한 가치판단을 멈추시고, 삶을 주도해보십쇼


    4.
    친구들의 삶은 친구들의 삶입니다
    부모님이 하시는 생각 또한 부모님의 것이구요
    누군가가 나한테 마구 말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 또한 그 사람의 몫입니다
    그리고 과거의 당신 또한 과거의 당신일뿐입니다
    지금의 당신은 지금의 당신만 알 수 있습니다


    5.
    용기도 자존감도 없는 것을 스스로 선택하셨다면 그리 하십쇼
    하지만 그 또한 내몰린 것이라면, 이번엔 한번 삶을 주도해보십쇼

    공부와 롤을 병행하는 누군가는 서울대에도 갑니다
    공부와 알바를 병행하는 누군가도 무슨무슨 시험에 합격하겠죠

    지금부터라도 스스로 선택해보시는 삶을 준비해보십쇼
    아직 한번도 안해본 것이지 않겠습니까
    망했다는 평가는 그 이후에 해도 될 것 같습니다
    0 0
  • 익명_51353430 2024.02.20 23:25

    끈기 각오가 없네. 친구들 잘나가는건 신경끊고 늦더라도 지금부터 맘다시 잡고 일해라 알바 전전하지 말고

    0 0
  • 익명_73196586 2024.02.21 01:36

    힘내 

    0 0
  • 익명_10118381 2024.02.21 07:23
    다음 생은 없음. 근데 아직 남은 70년은 있음. 새로 태어났다고 생각하고, 1살이라고 생각하고 다시 시작해보셈.
    0 0
  • 익명_46319745 2024.02.21 09:43
    니가 잘하는걸 끈기있게 해봐라
    0 0
  • 익명_40503064 2024.02.21 11:02

    ㅈ됏네ㅋㄱㄱㅋ

    0 0
  • 익명_97272514 2024.02.21 16:46

    길어서 뭐 억까라도 당하고 망한줄알았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다 니가 선택한 인생인데 뭐 어쩌라는거임?
    최근까지도 나보다 더 못했던 친구들 이러는거 보니까 아직도 정신못차렸네. ㅋㅋㅋㅋ 길에서 폐지주우면서 그 돈으로 소주나 까마시며 왕년에 잘나갔던 추억속에서 사는 노친내들이 딱 니 미래다.

    0 0
  • 익명_46208192 2024.02.21 18:26
    36이면 일할생각만있으면 공장은갈때많다

    지금 니상황에서  친구들이랑 연락해봐야 너는 피해의식만생길거같고 친구들도 너불편해할거다 서로좋을거없어보이니까 핸드폰번호 바꾸고 그냥 독고다이로 살아라

    지나간시간후회하면 뭐하냐 이미 되돌릴수도없어 조만간 죽을거아니면 나이더먹어서 더비참해지기전에 돈이라도 아득바득 모아놔라...


    - 축하드립니다. 댓글 보너스 12점을 받으셨습니다.

    0 0
  • 익명_37841628 2024.02.22 23:48

    그래도 형 몸은 건강하자나  하하

    0 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게 무성의글 즉시 IP 차단입니다. 17 익명_63088109 2022.07.02 118560
공지 익게 비회원 작성 가능 정치글 IP 차단입니다. 30 익명_83964249 2022.03.20 126979
106475 부모님 회갑 준비 2 new 익명_18535759 2024.04.21 178
106474 블라인드 재밌네.. 3 new 익명_67011729 2024.04.21 326
106473 여러분 남자가 요양보호사 하는거에 대해서 인식 어때요? 5 new 익명_62123884 2024.04.21 250
106472 넷플릭스 재밌는거 추천 좀.. 2 new 익명_78142880 2024.04.21 258
106471 외국회사가 존나 좋은이유 5 new 익명_57913298 2024.04.21 347
106470 프리랜서(백수x) 형님,누님들께 질문 2 new 익명_92115853 2024.04.21 188
106469 너넨 결혼 몇살까지 기다려줄수있어? 6 new 익명_47039132 2024.04.21 212
106468 보통 비오는날 차 타면 차가 깨끗해짐? 6 new 익명_25224184 2024.04.21 306
106467 익명게시판 활성화하자 1 new 익명_67343906 2024.04.21 162
106466 출퇴근 차로 하니까 귀찮다 1 new 익명_24217097 2024.04.21 174
106465 보통 가솔린차 연비가 얼마나 나오나 8 new 익명_77482567 2024.04.21 204
106464 기름값,,, 3 new 익명_56208937 2024.04.21 174
106463 2 update 익명_55667260 2024.04.21 316
106462 김짤 4/19 전까지 사이트 개편한다 안했음? 5 update 익명_70481250 2024.04.20 392
106461 컴퓨터 야무지게 아시는분? 4 update 익명_80280496 2024.04.20 299
106460 ㅋㄷ 쓰면 아픈가 5 update 익명_29728501 2024.04.20 384
106459 오늘자 내차연비최대찍었음 6 updatefile 익명_26182329 2024.04.20 381
106458 신발 매장에서 사면 호구인가 6 update 익명_59922458 2024.04.20 322
106457 인생이 너무 재미가 없다,, 8 update 익명_75927970 2024.04.20 281
106456 탈모 있는 분들 한달 쓰는 비용이 얼마나 되시나요? 5 update 익명_90179457 2024.04.20 252
106455 시지프스 보는데 2 익명_89186895 2024.04.20 290
106454 하루에 스쿼트 100개씩 한달째임 9 update 익명_29680954 2024.04.20 525
106453 6070 기성세대들이 집 사기 쉬웠던 이유 3 익명_60951865 2024.04.20 463
106452 이스라엘 왜 빠는거임? 2 익명_47372486 2024.04.20 327
106451 여친이랑 ㅅㅅ 4 update 익명_22668278 2024.04.20 4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59 Next
/ 4259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


kakao.png